지난해 수입 16억3000만 달러…건강식품·화장품·기타식품 순

주춤했던 해외직구, 거래 금액 증가세 전환

관세청의 정책을 평가해주세요. 0점(0명 참여)

  • 운영자
  • 2017-01-20 13:43
  • 스크랩
  • URL

주춤했던 해외직구가 중국·유럽발 직구수요의 증가에 힘입어 2년만에 증가세로 전환됐다.

19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 직구 수입금액은 16억3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7% 증가했다.

해외 직구 금액은 2015년 전년보다 1% 줄며 2012년부터 이어지던 증가세가 꺾였지만 2년 만에 다시 오르막길에 들어섰다.

글로벌 경기 부진으로 지난해 전체 수입은 7% 감소했음에도 전체 해외 직구 건수는 1739만5000건으로 1년 전보다 10% 늘었다.

2015년 한국은행의 보고서에 따르면 주요 해외직구 품목의 물가상승률은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보다 낮았다.

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해외직구 점유율 65%로 가장 높지만 2013년 75%에서 점차 축소되고 있고 유럽은 같은 기간 7%에서 15%로 늘었다.

중국도 2013년 12%에서 2015년 5%까지 줄었다가 지난해 8%로 다시 확대됐다.

중국발 해외 직구가 급증한 것은 일상생활에서 자주 쓰는 보조 배터리 등 소형 전기용품, 완구류 반입 때문이라고 관세청은 분석했다.

품목별는 비타민제 등 건강식품이 20%로 가장 많이 수입됐고 이어 화장품(16%), 기타식품(14%), 의류(12%), 신발(8%), 전자제품(7%) 순으로 이들 품목이 전체의 약 75%를 차지했다.

전자제품은 42만4000건에서 117만4000건으로 2.8배나 늘어나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다.

반면 그간 해외 직구의 주요 품목이던 의류, 신발, 핸드백은 10%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.

관세청은 한국소비자원과 함께 해외직구 때 발생할 수 있는 피해사례를 예방하고자 관세청(www.customs.go.kr)과 한국소비자원 국제거래 소비자포털(crossborder.kca.go.kr) 홈페이지에 해외직구 피해예방 체크포인트를 게시하고 있다.

문의 : 관세청 특수통관과 042-481-7835

국제

0
관세청의 정책을 평가해주세요.

이용약관

개인정보취급방침

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
사이트맵

뉴스
이용안내
회원서비스